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7, 후반기 중요 대회로 거듭난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017(대회장 김효준, 총상금 12억 원)이 오는 9월 14일부터 17일까지 나흘간 스카이72골프&리조트 하늘코스에서 개최된다.올해로 세번째 개최되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기존 대회와 달리 9월로 날짜를 옮겨 치른다. PGA투어 대회인 BMW 챔피언십이 같은 주에 열려 미국과 한국에서 남녀대회를 동시에 개최하게 됐다. 이에 따라 ‘BMW 위크’라고 명명한 이 주간에 대회 외에도 다양한 볼거리와 이벤트로 골프팬을 맞이할 예정이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총상금 12억원(우승상금 3억원)의 최정상급 대회로, 투어 후반의 마지막 분기점이 될 전망이다. 상금랭킹 등 포인트에 영향을 미치는 30개의 대회 중 24번째 대회로, 시즌 마무리 단계로 접어든 후반기 일정에 가장 큰 변수다. 이 때문에 시즌 중반이었던 기존과 비교했을 때 중요도와 상징성이 더욱 커졌다. 올해는 경기시간 단축으로 144명에서 132명으로 출전선수가 줄어 더욱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상금 규모에 걸맞은 내실도 다졌다. 특히 지난 해 전체 선수들의 설문조사에서 나온 의견들을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출전 선수에 대한 ‘배려심’을 가장 큰 덕목으로 꼽은 선수들은 ‘BMW만의 특색이 기대된다’ 며 컷탈락 지원금(2015년 50만원, 2016년 100만원)을 계속 유지하고 자동차 시승 등의 제안도 내 놓았다. 이번 대회는 이런 점들을 적극 반영해 갤러리 뿐아니라 선수들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이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우승 상금 이외에도 우승자 부상과 홀인원 부상이 큰 화제를 낳는 이 대회는 올해도 우승자 부상으로 1억원 상당의 BMW X6 xDrive 30d를 수여한다. 또한 12번 홀(BMW 뉴530d, 가격 8,800만원 상당)과 16번 홀(BMW 뉴M760Li xDrive, 2억 2천만원 상당)에는 홀인원 부상이 걸렸다.

이 대회는 두 차례 치러진 가운데 벌써 4명의 홀인원 기록자가 나왔으며 매년 홀인원 부상을 지급했기 때문에, 올해도 어떤 선수가 행운을 차지할지 대회 본부에서도 관심이 높다. 홀인원 기록자는 2015년 2명(남소연/2라운드 4번홀, 서하경/4라운드 12번홀/부상 BMW i8, 1억7천만원 상당), 2016년 2명(최혜용/3라운드 4번홀, 최이진/4라운드 16번홀/부상 BMW 750 Li xDrive 프레스티지, 2억원 상당)이었다.

올해는 대회 챔피언에게 특전이 생긴다. 1회, 2회 대회 챔피언을 위한 챔피언 전용 주차 공간이 마련되는 것다. 이를 통해 선수들의 우승 의욕을 높이고 대회 챔피언으로서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외국 유수의 대회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광경이다.

한편 올해 대회 관람권은 두 종류로 목/금은 무료로 개방되고, 토요일과 일요일은 각각 2만원, 주말 관람권은 3만원이다. 관람권은 인터파크(www.interpark.com)를 통해 판매되고 있으며, 일일권 온라인 구매 시 할인 혜택이 있다.


공감 누르기, 팔로우, 구독 하시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네이버 포스트
http://post.naver.com/polo2030?isHome=1

네이버 TV 구독하기
http://tv.naver.com/motorpaper

유튜브 구독하기
https://www.youtube.com/user/magoon451

Motorpaper 모터페이퍼 마현식기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