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중국 빅데이터센터 오픈

현대차그룹, 중국 빅데이터센터 오픈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첫 빅데이터센터를 중국 구이저우(貴州)성에 구축 완료하고 중국 고객 맞춤형 커넥티드카 서비스 개발에 본격 나선다. 이는 자동차 최대 시장 중국에서 미래 커넥티드카 기술을 선도하기 위한 행보이며 강력한 데이터 베이스를 기반으로 과감한 디지털 변혁을 주도하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하는 차원이다.

또한 중국 빅데이터센터를 통해 현대차그룹이 2013년 국내에 구축한 카 클라우드(Hyundai Car Cloud)를 비롯, 커넥티드카운영체제(ccOS), 커넥티드카 서비스 플랫폼(ccSP)’ 등 커넥티드카 기술 및 서비스 노하우를 중국에서도 구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의미를 갖는다.

이와 함께 방대한 양의 소셜 데이터를 분석해 유의미한 정보로 재생산함으로써 연구개발과 시장 조사 및 예측 등 중국 사업 전반에 걸쳐 활용한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외부 데이터 활용과 분석 모델 개발을 위해 ‘차이나 유니콤’ 등 중국 현지 전문업체와 적극적인 협업을 추진해 빅데이터센터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한다.

중국 2대 통신사인 차이나 유니콤과의 협업을 통해 현대차그룹은 중국 내 다방면의 데이터를 확보하는 것은 물론, 양사 공동으로 새로운 빅데이터 분석 모델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26일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貴陽)시 ‘구이안신구(貴安新區)’에서 구이안신구 마창칭(马长青) 서기와 상무청 마레이(马雷) 부청장, 현대차그룹 차량지능화사업부 황승호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차그룹 중국 빅데이터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지난해 11월 당시 구이저우성 당서기였던 천민얼(陳敏爾) 현 충칭시 서기와 현대차 정의선 부회장이 빅데이터센터 구축을 위한 전략 합작 협의서를 체결한 이후 10개월여 만이다. 현대차그룹 중국 빅데이터센터가 들어선 ‘구이안신구’는 ‘빅데이터 산업 특화 국가급 신구’로, 최근 중국 정부가 인터넷 강국 행보에 박차를 가하면서 가장 주목 받는 지역으로 꼽힌다.

현재 애플, 알리바바, IBM 등 내로라하는 글로벌 기업들이 이 곳에 데이터 센터를 구축하고 있으며, 자동차 업체 중에서는 현대차그룹이 최초로 입주, 중국 내 차량 IT기술을 선도하는 브랜드로 이미지를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