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i30 디스커버리즈, ‘아이유인나’의 케미 통했다.

현대자동차 i30 디스커버리즈,  ‘아이유인나’의 케미 통했다.

 

현대자동차가 새롭게 선보인 ‘i30 디스커버리즈 광고 캠페인’이 첫 공개 이후 단기간에 전체 누적 조회수 532만 회를 돌파해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아이유와 유인나를 모델로 한 ‘아이유인나와 함께 하는 i30 디스커버리즈’ 광고 캠페인을 지난 4월14일 티저 영상 공개를 시작으로 페이스북/유튜브 등 자사 SNS 계정을 통해 공개했다.

 

총 10편의 티저 영상과 3편의 본편 광고 영상, 아이유-유인나 듀엣 버전의 ‘달라 송’ 뮤직비디오, 마이 핏 (My Fit) 프로그램 광고로 구성된 i30 디스커버리즈 광고 캠페인은 한 달이 안 되는 기간 동안 총 조회수 5백32만 회를 기록하는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아이유와 유인나의 현대자동차 i30 광고모델 데뷔 뉴스만으로도 네티즌들은 큰 관심을 모았으며, 티저 영상이 총 2백11만 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 시장의 뜨거운 관심을 여실히 보여줬다.

 

티저 영상에서의 관심은 이후 공개된 아이유-유인나 듀엣의 ‘달라 송’ 뮤직비디오와 3편의 본편 광고, 마이 핏 (My Fit) 프로그램 광고로 이어져 총 3백20만 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연예계는 물론 실제로도 ‘절친’ 사이인 아이유와 유인나가 i30를 직접 운전하며 서울과 부산의 도심 속 ‘숨겨진’ 핫플레이스를 찾아 떠나는 내용을 담고 있는 i30 디스커버리즈는 네티즌의 조회수뿐만 아니라 캠페인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네티즌들은 아이유와 유인나 실제 절친을 캐스팅 하여 자연스러운 분위기로 친근하게 느껴졌다는 반응을 보였다. 유투브 댓글에는 "둘이 절친하고 케미 터지니까 영상도 완전 자연스럽게 잘 나오네요", "일상 속에서 해치백의 장점을 잘 돋보이게 해주네요", "아이유 때문에 i30 사고 싶어졌다"는 등 긍정적인 반응이 주를 이뤘다.

 

캠페인의 스토리 구성에 대해서도 i30의 성능, 디자인, 실용성을 실생활에서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가 많았다. 네티즌들은 전체적으로 “보면 볼수록 기분이 좋아지는 광고에 중독성 강한 CM송과 제품 성능에 대한 적절한 어필까지…”, “저들과 함께 라면 i30를 타고 싶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아이유인나와 함께 하는 i30 디스커버리즈’는 도시의 다양한 도로주행환경을 아이유와 유인나가 직접 운전하면서 i30의 감성적인 디자인, 성능, 상품성을 체험하는 스토리로 구성됐다. 광고 영상에서 아이유와 유인나는 두 사람은 ‘절친’의 호흡을 여실히 보여준다. 아이유와 유인나는 2010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영웅호걸’을 통해 처음 인연을 맺은 이후로 11살이라는 나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돈독한 우정을 이어가고 있는 사이다. 아이유와 유인나의 현대자동차 i30 광고 데뷔는 촬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부터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여기에 두 사람의 ‘리얼리티’로 탄생한 광고 영상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환호했다.

 

현대자동차 i30 디스커버리즈는 아이유와 유인나가 미리 정해진 대사 없이, 기본 콘티 속에서 실제 ‘절친’인 두 사람의 평상시 대화를 최대한 살리는 ‘리얼리티’ 기법으로 제작됐다. 아이유와 유인나가 i30를 타고 도심 속 핫플레이스 여행을 하며 그때그때의 상황에서 나누는 대화는 두 사람의 실제 성격과 두 사람 간의 ‘케미’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마치 아이유와 유인나가 주연인 한 편의 ‘버디 로드 무비Buddy Road Movie’를 보는 듯한 현대자동차 i30 디스커버리즈는 관객이 아이유와 유인나가 떠나는 여행에 함께 하는듯한 생생한 감흥과 재미를 주고 있다.

 

일례로 현대자동차 i30 디스커버리즈 광고는 아이유와 유인나 두 사람의 ‘절친 케미’로 빚어져 곳곳에서 두 사람의 실제 우정과 실생활 유머코드를 담고 있어 보는 이들에게 큰 즐거움을 준다. 또한 아이유와 유인나는 i30를 직접 운전하며 느끼는 i30의 성능과 실용성을 두 사람의 솔직한 언어로 표현해 관객에게 자연스럽게 전달하고 있다.

 

아이유는 “큰 차”를 함께 타고 도시의 좁은 골목길을 다닐 때의 불안했던 경험을 토로하면서, i30를 운전하며 좁은 골목길을 “쑝쑝쑝” 누비는 재미와 안정감을 재미있게 표현했다. 유인나는 i30를 직접 운전하면서 느낀 뛰어난 주행 성능과 주차 편리성, 넓은 트렁크 적재 공간 등을 칭찬하며 만족감을 영상 곳곳에서 솔직하게 드러냈다.

 

국내에서 자동차 광고를 리얼리티 기법으로 제작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i30만의 매력과 진정한 가치를 친숙하고 진정성 있게 보여주기 위해 적용했다. 실제 도심에서 주행할 때 드러나는 i30만의 강점을 꾸밈없이 보여주기에 효과적일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어반 라이프에 ‘안성맞춤’인 2017 i30는 유연하고 날렵한 코너링 성능으로 도심 골목길을 달릴 때 진가를 발휘한다. 또한 2열 6:4폴딩 시트 조절로 만들어지는 높고 넓은 트렁크는 쇼핑, 레저를 즐기는 도시인들에게 넉넉한 적재 공간을 제공한다. i30의 강력한 터보엔진은 도시의 언덕길을 경쾌하게 치고 올라갈 수 있게 해줌으로써 운전자에게 즐거운 드라이빙을 선사한다.

 

현대자동차가 선보인 ‘2017 i30’는 스타일, 성능과 함께 가격 경쟁력을 높여 소비자들에게 한층 더 가깝게 다가갔다. ‘마이 핏(My Fit)’ 맞춤형 옵션 프로그램을 마련해 고객이 자신에게 맞는 패키지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실용성과 감각적인 디자인을 갖춘 i30를 통해 자신만의 개성과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고객의 만족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