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를 넘어선 컨버터블 슈퍼카, 맥라렌 720S 스파이더 출시

고성능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공식 수입원 기흥인터내셔널, 대표: 이태흥)은 강력한 퍼포먼스와 오픈 에어링을 결합한 720S 스파이더를 공식 행사와 함께 20일 출시했다.  론칭 행사는 슈퍼카의 새로운 기준을 정립한 맥라렌 슈퍼 시리즈에 걸맞은 스케일로 준비된다. 과천 서울랜드 후문 주차장에 퍼포먼스 스테이지를 설치해 720S 스파이더의 역동적 성능을 증명하는 ‘드라이빙 퍼포먼스’와 공개 행사 등으로 구성된다. 한국 출시 행사는 전 세계 720S 스파이더 론칭의 대미를 장식하는 의미도 포함한다.

720S 스파이더는 맥라렌에 있어 다양한 의미를 갖고 있다. 맥라렌의 플래그십 라인업인 ‘슈퍼 시리즈’는 2017년 650S 출시부터 시작됐다. 720S 모델은 2세대 슈퍼 시리즈를 대표하는 모델로 이 중 컨버터블을 뜻하는 스파이더 모델은 역대 슈퍼 시리즈 중 두 번째 스파이더 모델이다. 720S 스파이더는 720S 쿠페 대비 단 49kg 정도의 무게만 증가했으며 공차 중량은 1,332kg으로 경쟁 모델보다 약 88kg 가벼우며 이는 동급 최고 수준이다.

새롭게 장착된 하드톱 루프와 C필러 뒷공간의 지지대를 없앤 플라잉 버트리스(flying buttresses)를 적용해 720S 고유의 유려함을 유지했다. 특허 받은 카본 파이버 루프 시스템은 쿠페와 컨버터블을 오고 가는 시간을 종전 17초에서 11초로 확 줄였다. 또한 하드톱 루프의 작동 가능 범위도 종전 30km/h에서 50km/h로 넓혔다.

맥라렌 역사상 가장 강력한 스파이더 모델이라는 수식어의 핵심은 720S 쿠페 모델과 동일하게 탑재된 4.0리터 V8 트윈터보 엔진에서 비롯된다. 탁월한 핸들링 및 빠른 응답성을 제공하기 위한 미드십 차량에 최적화된 레이아웃과 최고출력 720PS와 최대토크 770Nm(유럽기준)은 톤당 540PS라는 놀라운 무게 대비 출력비를 자랑한다.

강력한 주행 성능은 기록으로 확인할 수 있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 도달 시간은 2.9초이며, 200km/h까지는 7.9초로 쿠페 모델과는 단 0.1초 차이밖에 나지 않는다. 최고 속도 또한 쿠페와 동일하다. 루프를 닫았을 경우 341km/h, 열린 경우 325km/h로 쿠페 모델에 육박할 정도의 높은 성능을 발휘한다. 720S 스파이더의 국내 시작가는 3억 8천 5백만원이며 각종 맞춤형 옵션 선택이 가능하다.

 

모터페이퍼 마현식기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