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 랜드로버 공식 리테일러사 아주네트웍스,비마이카와 업무 협약 체결

재규어 랜드로버 공식 리테일러사 아주네트웍스㈜(대표 정진)는 10월 7일에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전문기업인 비마이카㈜(대표 조영탁)와 전략적 업무 제휴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10월에 신규 오픈 예정인 방배 전시장에서 개최되었으며, 양사 대표를 포함하여 관계자 총 11명이 참석하였다.

 

협약의 내용은 비마이카의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차량 확보와 관련하여 아주네트웍스가 재규어의 플래그십 세단 XJ, 프리미엄 콤팩트 SUV를 대표하는 디스커버리 스포츠 등 총 130대의 재규어 랜드로버 차량을 단독 공급한 것을 포함하여, 비마이카의 공유 차량 시장에서의 서비스 역량과 아주네트웍스가 갖는 광범위한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네트워크의 시너지 효과를 활용하여 양사에 도움이 되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한다.

 

영국 프리미엄 브랜드 재규어 랜드로버의 공식 리테일러사인 아주네트웍스는 아주 그룹 자동차 부문의 계열사로서 탄탄한 재무 구조와 수입차 판매 및 정비 역량을 바탕으로 현재 서울, 경기, 인천 지역에 걸쳐 전시장 7개와 서비스센터 6개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올해 인천 남동 종합 정비센터, 부천 전시장, 방배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를 연달아 오픈하였으며, 2020년 3월에는 부천 서비스센터 오픈이 예정되어 있는 등 지속적이고 가시적인 성장을 이어가면서 수도권 메가 딜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비마이카는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전문기업으로, 구독서비스를 받고 있는 사용자가 차량을 이용하지 않을 때 다른 사람에게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는 자체 차량공유 플랫폼인 IMS(Intelligence Mobility System)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장기 렌터카와 달리 1년 동안 여러 종류의 수입차를 최소 1개월 단위로 갈아탈 수 있는 공유 차량 구독 서비스인 ‘카로(CarO)’를 신규 론칭할 계획이며, 이번에 아주네트웍스로부터 구매한 차량 역시 이 서비스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최근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공유 차량 시장에서 소비자의 니즈가 국산차는 물론 프리미엄 수입차로 확대되고 있는 트렌드에 발맞춰 공유 차량 플랫폼에 강점을 지닌 비마이카와 광범위한 지점 네트워크와 수입차 사업 역량을 보유한 아주네트웍스의 만남이 양사에 이득이 되는 제휴 비즈니스는 물론 공유 차량 시장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란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비마이카 조영탁 대표 역시 “재규어 랜드로버와 같은 프리미엄 브랜드 차량을 ‘카로(CarO)’ 서비스에 도입해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킴으로써 국내 차량 구독 서비스 시장 성장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아주네트웍스와 업무 협력을 추진해 많은 고객들에게 보다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모터페이퍼 마현식기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