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X한국정보과학회 'AI 영상분석 경진대회' 성료

 

쏘카X한국정보과학회 'AI 영상분석 경진대회' 성료

 

쏘카(대표 이재웅)의 블랙박스 데이터를 활용한 AI 영상분석 경진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쏘카는 지난 20일 한국정보과학회(회장 최종원)와 개최한 'AI 영상분석 경진대회'에서 고려대 정보대학원 소속 이타다끼마스팀이 대상팀으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쏘카는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강원도 휘닉스 평창에서 2박 3일 일정으로 열린 '2019 한국소프트웨어종합학술대회'에서 한국정보과학회와 '블랙박스 및 사진을 활용한 차세대 모빌리티 신기술'을 주제로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학부생과 대학원생으로 이뤄진 10개 팀은 사전에 쏘카에서 제공한 블랙박스 영상을 활용하거나 차량 지원을 받아 약 1달가량 대회를 준비했고, 본선 당일 작품을 시연하고 발표했다.

 

대상은 '블랙박스 주행 영상 기반 운전자 사고위험성 추정 모델'을 제안한 이타다끼마스팀(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박경호, 안동현)이 수상했다. 이 팀은 AI를 통해 블랙박스 영상 속 운전자 주변의 차량, 행인, 시설물 등 다양한 객체를 파악해 분류하고, 운전자와 분류된 객체 간의 거리를 분석해 사고위험도와 확률을 계산할 수 있는 모델을 제안했다.

 

대상팀은 차량 공유 서비스 이용 대중화로 차량 이용을 위한 진입장벽은 낮아진 반면 운전 미숙련자의 주행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지는 문제에서 아이디어를 착안했다. 블랙박스 영상을 통해 사고위험성을 판단해 미숙련자에게는 적절한 사고 예방 및 보호조치를 취하고, 사고 위험도가 낮은 숙련자에게는 리워드를 제공하고 보험료를 가변적으로 적용해 고객 만족도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최우수상은 '3D CNN을 이용한 블랙박스 영상 사고 과실 평가 시스템'을 발표한 막타팀이 수상했다. 나머지 8개 팀은 우수상 (쏘타, ELC39)과 장려상(드레싱, Urban AI Network, Aigorithm, 전방주시, Cave, 포티비전)을 수상했다. 쏘카측은 이번 대회 참가팀 전원에게 입사 지원 시 채용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

 

글.사진 모터페이퍼 마현식기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