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하고 개인화된 모빌리티:아우디 CES 2020

스마트하고 개인화된 모빌리티:아우디 CES 2020

 

아우디는 2020 국제 가전 박람회(CES)에서 미래의 비전을 담은 자동차에서부터 곧 출시될 양산형 모델에 이르기까지 또 한 번의 흥미로운 전시를 선보인다. 이번 전시를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 아우디는 미래의 디지털 경험을 새롭게 정의한다. CES는 소비자 가전제품을 위한 세계 최고의 전문 박람회로 미래 기술의 화두를 보여주는 지표로 여겨지며, 이번 CES는 1월 7일에서 10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문을 열고 자리에 앉으면 도심의 스트레스에서 벗어난다: 완전 자동화된 아우디 AI:ME는 집, 직장에 이어 탑승자의 요구를 이해하는 “제3의 생활 공간”이 된다. 시선을 추적하는 기능을 통해 탑승자의 눈으로 차량과 직관적으로 소통할 수 있으며, 배달 음식을 주문할 수도 있다. 또한, AI:ME 에는 탑승자가 즐길 수 있는 경험이 또 하나 있다. VR 고글을 착용하면 차를 타고 가는 동안 드넓게 펼쳐진 산봉우리 사이를 가로지르는 ‘가상 비행’을 즐길 수 있다.

 

이 기술은 가상의 콘텐츠를 자동차의 움직임에 실시간으로 반영하며, 이를 통해 탑승자들은 분주한 일상에서 벗어나 편안한 휴식을 즐길 수 있다.  목적지에 도착하면 다시 현실 세계로 돌아오게 된다. 오는 길에 주문했던 음식은 시간에 맞추어 이미 도착해 있을 것이다. 이는 AI:ME가 사용자의 기호와 차량의 내비게이션 데이터에 기반하여 모든 사항을 사전에 조율했기 때문이다. 이번 CES 2020에서 자율주행의 일부인 ‘교감하는 모빌리티 파트너’의 개념을 직접 테스트해볼 수 있다.

 

모터페이퍼 마현식 기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