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트룩스, 인공지능과 인간이 공존하는새로운 미래를 CES에서 공개한다

대한민국 대표 인공지능 기업 솔트룩스가 1월 7∼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박람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에 참가해 최신 AI 솔루션을 선보이고, 해외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솔트룩스는 ‘인공지능의 통합 솔루션(United Solutions of AI)’이라는 주제로 증강지능 시대(Augmented Intelligence)에 AI가 우리 삶과 비즈니스에 어떻게 실제로 응용되는지를 선보인다. ‘기계와 공존이 가능한 시스템 및 문화를 갖춘 기업과 개인만이 생존을 넘어 번영하게 될 것’이라는 과감한 비전을 담았다.

 

부스 구성 및 전시 기획에서도 차별화를 시도했다. 단순히 자사의 AI 솔루션을 소개하는 차원이 아닌, 6개 부스 규모의 단독부스를 설치하고 AI 기술을 통해 변화될 우리의 삶과 비즈니스 모습을 보여주는 차별화된 전시 구성과 부스 상단의 과감한 전시물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AI 기업으로서 위상을 과시하게 된다.

 

자율주행, VR/AR,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등 다양한 분야와 융합된 인공지능 솔루션을 선보이기 위해 관련 분야의 국내 선도기업들인 인피닉(INFINIQ: 자율주행차량 데이터 수집), 프론티스(FRONTIS: 산업용 VR·AR), 시메이션(SYMATION: RPA) 3사와 투자협약을 맺고 함께 CES에 참가한다. 현재 솔트룩스는 다양한 분야의 응용 기술을 보유한 국내외 기업들과 투자 협력 관계를 맺으며 토종 기업들이 서로 상생하고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에코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모터페이퍼 마현식기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