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 버스월드 2019에서미래 대중교통에 대한 청사진 공개

세계적 상용차 생산업체인 만트럭버스그룹(MAN Truck & Bus SE)이 ‘버스월드 유럽 2019(Busworld 2019)’에 참가, MAN 라이온스 코치(Lion’s Coach)로 ‘올해의 코치(Coach of the Year 2020)’를 수상했다. 버스월드는 세계 최대 버스 전문 박람회로, 올해에는 벨기에의 수도인 브뤼셀에서 18일부터 23일까지 6일간 개최된다. 만트럭버스는 이번 버스월드에서 MAN 라이온스 시티 19, D15 신형 엔진을 장착한 MAN 라이온스 인터시티, eTGE 콤비, TGE 시티 미니버스 등 4종의 신제품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미래 대중교통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특히 이번 버스월드에서 만트럭버스그룹의 ‘MAN 라이온스 코치(MAN Lion’s Coach)’가 출시 2년 만에 올해의 코치(Coach of the Year 2020)’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올해의 코치’는 코치 시장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전세계 22개국의 주요 상용차 전문 기자 그룹이 매년 엄격한 유로 테스트(Euro Test)를 통해 수상 모델을 선정한다. MAN 라이온스 코치는 비용 효율성, 차량 편의성 및 실용성, 특히 운전자 공간 및 드라이브 라인이 우수하다는 평과 함께 5개 후보작 중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만트럭버스, 미래 대중교통에 대한 청사진 공개

 

오늘날 모빌리티의 미래상은 빠르게 변하고 있다. 배출가스는 물론 전체적인 교통량을 줄이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교통수단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버스의 역할 역시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에 만트럭버스는 MAN과 네오플란, 두 개 브랜드의 다양한 버스 제품들을 버스월드 2019 에서 선보이며 미래 대중교통의 혁신을 이끌어가는 선도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과시했다.

 

만트럭버스그룹 회장 요아킴 드리스(Joachim Drees)는 “MAN 라이온스 코치는 매우 우수한 모델이며, 버스 사업자들의 사업을 더욱 간편화해줄 최적의 제품”이라며 “올해의 코치 상을 수상하게 되어 영광이다. 앞으로도 뛰어난 제품을 소개하며 변화하는 환경에서도 고객의 사업을 간편화하는 것이 목표”라고 소감을 전했다.

 

모터페이퍼 마현식기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