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드라이브 TANK S’ 출시

장기간 주차 시에도 녹화, 방전 걱정하지 마세요!

파인디지털, 주차감시 기능 강화한 블랙박스

 

‘파인드라이브 TANK S’ 출시

 

- 주차 모드 시 업계 최대 저전력 상태 유지해 장기간 주차 감시 가능한 블랙박스 ‘파인드라이브 TANK S’

- 배터리 보호 모드 통해 차량 배터리는 안전하게 보호하면서 영상은 누락 없이 촬영

- 파인드라이브 최초 메모리카드까지 3년 무상 A/S 보장

 


파인디지털(대표 김용훈)이 주차감시 기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블랙박스 ‘Finedrive TANK S(파인드라이브 탱크 S)’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이번에 선보이는 TANK S는 배터리 보호 모드를 통해 장기간 주차 시에도 방전 걱정 없이 사용 가능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주차 모드 시 충격 감지에 필요한 최소 전력인 0.02W의 소비전력 상태를 유지해 동급대비 150배 이상의 배터리 효율을 증대시켜 장시간 주차 감시가 가능하다. 또한 배터리 보호 모드를 적용하면 차량 배터리는 안전하게 보호하면서 영상은 누락없이 촬영돼 주말 운전자나 장기간 여행 및 출장가는 운전자들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또한 TANK S는 소니 Exmor IMX322 센서를 탑재해 노이즈가 최소화된 깨끗한 화질로 녹화 가능하며, 프리미엄 나이트 비전 기능을 적용해 조명이 거의 없는 어두운 환경에서도 최적화된 밝기와 명암으로 녹화 영상을 실시간으로 보정해 뛰어난 야간 화질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프리미엄 4인치 IPS 터치액정으로 선명하고 정확한 영상을 확인할 수 있으며, 전후방 Full HD 화질에 30fps으로 녹화해 끊김없는 영상을 볼 수 있다.

 

특히, TANK S는 파인드라이브 최초로 메모리카드까지 3년 무상 A/S를 보장한다. 무상 보증 기간 및 범위를 모두 기존보다 확대함으로써 소비자들이 보다 안심하고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파인디지털 허성욱 이사는 “신제품 파인드라이브 TANK S는 주차 감시 시간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안심 주차를 보장한 제품”이라며, “장기간 주차 시 블랙박스로 인한 배터리 방전 등을 걱정하는 운전자들을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하며, 제품 품질 보장을 위해 무상 A/S 기간을 3년으로 늘린 것처럼 소비자들의 제품사용 편의를 위한 서비스를 계속해서 지원해나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파인드라이브 TANK S는 32GB 패키지가 399,000원으로 출시되며, 파인드라이브 온/오프라인 판매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신제품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파인드라이브 공식 홈페이지(www.Fine-drive.com)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