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혁신 기술의 집약체 ‘FXX-K Evo’ 공개

페라리, 혁신 기술의 집약체 ‘FXX-K Evo’ 공개

 

 

페라리가 지난 29일 피날리 몬디알리에서 FXX-K의 새로운 버전인 ‘FXX-K Evo’공개했다.페라리의 광범위한 연구 개발 프로그램으로 탄생한 FXX-K Evo는 페라리만의 강력한 성능과 혁신의 대명사가 된 XX 프로그램이 이뤄낸 또 한 번의 진화를 의미한다.

 FXX와 599 XX의 Evo와 마찬가지로 FXX-K Evo는 Formula 1(F1), GT3, GTE, 챌린지(Challenge) 등 페라리가 참가 및 경쟁하는 여러 모터스포츠 영역의 다양하고 혁신적인 기술이 적용됐다.

모터스포츠에서 착안하고 트랙 전용 컨텐츠가 채택된 FXX-K Evo는 이전 XX 버전과 마찬가지로 일반 도로가 아닌 트랙에서만 주행할 수 있으며, 승인된 프로그램 외의 대회에서는 사용될 수 없다.

FXX-K Evo는 이전 모델들의 소명을 이어받아, 이 특별한 차를 운전함으로써 페라리의 혁신적인 기술 발전을 공유하고자 하는 소규모의 선별된 페라리 고객들을 타겟으로 한다.

개발 단계에서 연구진은 전반적인 중량 감소를 비롯해 FXX-K Evo의 차별화를 위한 광범위한 분야의 작업을 진행했다. F1의 경험을 기반으로 혁신적인 탄소 섬유 부품 제조 공정을 채택해, 고정 후방 날개와 같은 새로운 요소들을 도입했으며, 이를 통해 기존 FXX-K보다 경량화된 모델을 탄생시킬 수 있었다.

1년 이상 지속한 CFD(전산유체역학) 시뮬레이션과 풍동 테스트를 통해 얻은 차량의 공기 역학은 GT3 및 GTE 챔피언십 출전 차량들의 다운포스 수치에 매우 근접하며, 이는 코너링 시 가속 및 안정성에 유리하게 적용되어 운전자에게 더욱 짜릿한 드라이빙 경험을 선사한다.

FXX-K Evo의 다운포스 계수는 이전 버전 대비 23% 향상되었으며, 로드카인 라페라리와 비교하면 무려 75%가 증가했다. 다운포스는 200km/h의 속도에서 640kg가 발생하고 최고 속도에서 830kg을 넘어선다.

새로운 차체 흐름 구조를 토대로 후면 범퍼 디자인도 수정됐다. 뒷바퀴 아치에서 나오는 바이 패스 통풍구가 기존보다 확장되어 바퀴를 통해 나가는 공기의 흐름이 효과적으로 빠져나가도록 한다. 그 결과 리어 디퓨저로의 흐름이 안정화되고 이로 인한 손실이 감소되어 다운포스가 5% 증가한다.

 

공감과 친추, 리플이 도움됩니다.

인스타그램
www.instagram.com/motorpaper


네이버 포스트 
http://post.naver.com/polo2030?isHome=1

 
네이버 TV 구독하기
http://tv.naver.com/motorpaper


유튜브 구독하기
https://www.youtube.com/user/magoon451


검아웃 연료첨가제
https://www.pcarmall.com

Motorpaper 모터페이퍼 마현식기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