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2017년 전세계 생산량 사상 최초로 6백만대 돌파

폭스바겐, 2017년 전세계 생산량 사상 최초로 6백만대 돌파

 

 

 

폭스바겐은 2017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적으로 6백만대 이상의 차량을 생산하며 연간 생산량 신기록을 달성했다.사상 최초의 연간 생산량 6백만대 돌파는 폭스바겐 브랜드 역사 상 가장 많은 모델 라인업을 바탕으로 전세계에서 고른 수요 증가세를 기록한 것이 주효했다. 특히, 골프, 파사트, 제타 등 전통적인 인기 모델들이 전세계 시장에서 고른 인기를 얻으면서 생산량 신기록을 견인했다.

 

토마스 울브리히(Thomas Ulbrich) 폭스바겐 생산 및 물류 담당 이사회 임원은 “6백만대 이상의 차량이 12개월 만에 생산됐다는 것은 폭스바겐의 공장과 직원들의 생산성 경쟁력이 지속적으로 향상됐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라며 “고객의 증가하는 수요를 충분히 소화할 수 있는 최고의 경쟁력을 가진 생산 팀이 폭스바겐에 있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최대 생산량 달성을 이끈 모델은 골프, 파사트, 제타 등 전통적인 베스트셀러이었다.   여기에 최고 인기 SUV로 떠오르고 있는 티구안이 가세하면서 신기록 달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으며, 새롭게 출시된 아테온, 티-록, 신형 폴로 등이 가세하면서 사상 최초의 6백만대 돌파가 가능했다.

 

현재 폭스바겐은 14개국 50여개 공장에서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 72년 전, 1세대 비틀의 생산이 시작된 이래로 1억 5천만대 이상의 폭스바겐 차량이 생산됐다. 현재 폭스바겐은 전 세계적으로 60개가 넘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공감과 친추, 리플이 도움됩니다.

 

인스타그램
www.instagram.com/motorpaper


네이버 포스트 
http://post.naver.com/polo2030?isHome=1

 
네이버 TV 구독하기
http://tv.naver.com/motorpaper


유튜브 구독하기
https://www.youtube.com/user/magoon451


검아웃 연료첨가제
https://www.pcarmall.com

 

Motorpaper 모터페이퍼 마현식기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