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사람 중심 자율주행 프로젝트 실현 시킨다

볼보자동차, 사람 중심 자율주행 프로젝트 실현 시킨다

 

볼보자동차가 스웨덴 예테보리(Göteborg)의 공도에서 100대의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하는 ‘드라이브 미(Drive Me)’ 프로젝트에 일반인 가족을 참여시켜 기술 중심이 아닌 ‘사람 중심’의 자율주행 프로젝트 실현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고 밝혔다.

볼보자동차는 자동차 안전사고를 줄이는 동시에 도심 환경을 자동차가 아닌 ‘사람’ 중심으로 바꿔나가는 데에 중점을 두고 자율주행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3년 12월 첫 발표된  ‘드라이브 미’ 프로젝트는 스웨덴 공도에서 자율주행차 100대를 달리게 하는 것을 목표로, 2015년 초에 시험 주행에 돌입한 바 있으며, 2017년에 스웨덴의 일반인 가족들이 참여하는 연구로 발전한 것이다.

‘드라이브 미’ 프로젝트에 참가한 첫 일반인은 볼보자동차의 출생지이자 본사가 위치한 스웨덴 예테보리에 거주하는 하인(Hain)가족과 시모노프스키(Simonovoski) 가족이다. 볼보자동차는 이들 가족에게 최근 해당 프로젝트를 위해 만들어진 플래그십 SUV, ‘XC90’을 제공했다. 연구팀은 이들의 출퇴근과 쇼핑, 자녀의 등교 및 하교와 같은 일상생활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자율주행차가 사람들의 일상에서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 관찰하는 연구에 돌입했다.

공감과 친추, 리플이 도움됩니다.

인스타그램
www.instagram.com/motorpaper


네이버 포스트 
http://post.naver.com/polo2030?isHome=1

 
네이버 TV 구독하기
http://tv.naver.com/motorpaper


유튜브 구독하기
https://www.youtube.com/user/magoon451


검아웃 연료첨가제
https://www.pcarmall.com

Motorpaper 모터페이퍼 마현식기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