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볼리 아머 시승기 "소형SUV는 전쟁중 "


소형 SUV 시장은 여전히 뜨겁습니다. 현대 코나, 기아  스토닉,  쌍용 티볼리아머, 쉐보레 트랙스, 르노 QM3, 닛산 쥬크, 푸조 2008, 시트로엥 칵투스 등 국내에서 구입할 소형 SUV는 정말 다양합니다. 수입차 프로모션을 감안하면 국내 차량 판매 가격과  크지 않기 때문에 경쟁은 더욱 치열합니다. 오늘은 지난 7월 경쟁모델들에 대항하기 위해 출시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티볼리 아머를 소개합니다. 티볼리 아머 판매가격은  1,651만원부터 2,420만원까지 9가지 색상에 4가지 트림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 TX,VX,LX 기어 에디션)

외관

티볼리 아머 전면부는 세월이 지난 지금 봐도 전혀 올드하지 않습니다. SUV 답게 하단에는 플라스틱 가드 패널이 장착되어 있고
슬림한 그릴에 헤드라이트 디자인 역시 기존모델과 동일합니다. 단 범퍼디자인은 기존 노멀했던 범퍼디자인과 달리 역동성을 강조한 입체감을 준 범퍼를 새롭게 적용시켰고  전방센서 위치가 변동 되었습니다. 측면은 펜더에 볼륨감을 강조하고 18인치 휠이 적용되어 차체가 커보이고 안정감 있어보입니다. 후면의 변화는 찾지 못했습니다. 번호판등이 여전히 LED 가 아닌 호박등이라는 점과 면발광이 들어간 클리어타입 테일램프가 다소 아쉽습니다.

실내

눈에 띄는 변화는 없습니다. 출시한지 3년이 되어가는 지금 봐도 외관가 마찬가지로 올드해보이지 않고 최신 차량들과 경쟁하기위해 다양한 옵션을 중무장 시켰습니다.( 스마트 하이빔, 전방추돌방지, 긴급제동, 차선유지랑 차선이탈 경보, 벨트 텐셔너, 무릎에어백 외 다수 옵션)  소형 SUV 치고 정말 다양한 옵션들로 중무장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주행

(4,205 × 1,795 ×1,590 ×2,600 / 1,495kg ) 상품성을 개선시킨 티볼리 아머는 C 세그먼트로 전장 4,205mm에 공차중량 1,495kg의 스펙을 가지고 있습니다. 미션은 이미 검증된 아이신 6단 자동 변속기가 장착되어있고 엔진은 쌍용이 독자개발한 1.6리터 디젤엔진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언더코팅을 확대 적용하여 실내로 유입되는 소음은 다소 줄어들긴 하였으나 부족한 편입니다. 변속 부드럽고 초반 가속감 무난하지만 역시 엔진회전수가 높아지면 진동과 소음이 거슬립니다.  연비를 생각안하는 분이라면 가솔린 모델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핸들 구동방식은 랙앤피니언 타입이 장착되어있어서 이질감 거의 없으나 경쾌한 부분에서는 아쉬운편입니다.  서스펜션은 후륜에 기본  토션빔이 적용되는데  옵션을 선택하면 멀티링크로 바꿀수 있습니다. 제가 티볼리 아머를 구입한다면  4륜구동+ 멀티링크 옵션을 선택할거 같습니다.  서스펜션은 전반적으로  다소 단단하게느껴지고 댐퍼 움직임 나름 적극적입니다. 단  노면이 안좋은 곳에서는 다소 신경질적인 모습을 보여줍니다. 리어 추종성은 기대한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무난한 편이며 타이어 편평비가 낮다보니까  롤억제력 또한 컴팩트 SUV 치고 좋은 편 입니다.

다음으로 중요하게 생각하는 브레이크는 차량 가격에 딱 맞는 수준으로 뛰어난 성능을 기대하기에는 아쉽습니다. 단 차량 컨셉과 일반 도심주행으로만 본다면 전혀 문제되지 않습니다. 티볼리 아머의 타이어는 금호 솔루스 XC 트레이드웨어 380 짜리 4계절용타이어가 장착되어 있는데 이 타이어는 정숙성 승차감에 적합한 타이어로 스포티한 운전과  코너에서의 안정감을 원한다면  미쉐린 프라이머시3를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국내 소형 SUV 시장의 부흥을 이끈 주역모델이면서 3년이란 시간이 지났지만 티볼리 아머 아직까지 건재합니다. 단 국내 소형 SUV 시장에서 버틸시간은 많지 않습니다. 새로운 모델이 필요합니다.

전장(mm) 4,205
전폭(mm) 1,795
전고(mm) 1,590
휠베이스(mm) 2,600
승차정원(명) 5
공차중량(kg) 1,495
배기량(cc) 1,597
최고출력(ps/rpm) 126 / 디젤 115
최대토크(kg*m/rpm) 16.0 / 디젤 30.6

티볼리 아머 시승기 "소형SUV는 전쟁중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