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신형 토요타 아발론 하이브리드 시승기-모터페이퍼-



2018 신형 토요타 아발론 하이브리드 시승기-모터페이퍼-


렉서스에 베스트셀링카 ES가 있다면 토요타엔 아발론이 있다. 

  

토요타 아발론은 플래그십 모델로 국내보다 미국에서 합리적인 가격, 넓은 차체, 저렴한 유지비 등으로 중노년층에게 인기있는 모델이였다. 하지만 국내에선 렉서스 ES 모델에 밀려 크게 빛을 보지 못한 비운의 모델이기도 하다. 그런 아발론에게 큰 변화가 불었다.  5세대로 진화하면서 기존의 투박함을 훌훌 털어버리고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우리에게 찾아왔다. 





외관 디자인  (전장,휠베이스가 신형렉서스 ES와 동일)

 
렉서스의 스핀들 그릴처럼 아발론에도 역동성을 강조한 입체적인 대형 그릴과 렉서스 트리플 LED 헤드램프가 연상되는 모듈형 베젤 타입 FULL LED 헤드램프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상,하단 그릴을 분리시켰던 4세대와 달리 이번 5세대 아발론은 일체형 그릴 디자인을 선택했다. 확실히 과감해보이고 강렬하다. 그릴 안쪽에는 엔진 온도를 감지해 공기 양을 조절하는 그릴셔터 기능도 채택되어 있다.





하단 범퍼에 위치하던 데이라이트는 5세대로 진화하면서 삭제되었고 해당 부분에는 공격적인 형상의 디자인을 적용 시켰다. 측면 역시 디테일에 신경 쓴 흔적이 역력하며 쿠페스러운 느낌을 잘 전달하고 있다. 밋밋했던 4세대와 달리 렉서스를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A필러에서 시작된 라인은 B 필러에서 선이 나누어지고 C필러 하단 부분에 볼륨감을 주면서 날렵하게 빠져나가는 라인은 고급스럽다. 신형 캠리처럼 A필러에 장착되어 있던 사이드미러를 도어쪽으로 분리시켜 답답했던 시야각이 해소 되었고 한층 고급스럽게 보인다.

 

후면은 투박했던 4세대와 달리 입체감과 안정감을 동시에 잡았다. 날렵해진 테일램프 디자인은 고급차임을 강조하기위해 이어져있고 짧은 트렁크리드 디자인을 적용시켜 전체적으로 안정감 있고 스포티해보인다. 






실내 인테리어

  

기존 4세대의 아발론 실내 디자인을 신형 캠리에 적용시켰다면 이번 5세대 아발론은  4세대의 흔적을 더이상 찾아볼 수 없다.  센터페시아 중앙에는 9인치 터치 패널이 장착되어있고 하단 기어노브로 이어져있는 레이아웃은 운전석과 동반석이 명확하게 구분되어 상호 독립적인 공간을 제공한다. 



상단의 대시보드 디자인은 4세대 대비 고급스러우면서 높은 개방감과 넓은 시인성을 제공한다. 스티어링휠의 디자인은 신형 캠리와 동일하며 짜임새 있는 버튼배열이 만족스럽다. 계기판은 7인치 컬러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어 있고 아직 한글화가 안된 상태라 차후 개선이 필요하다. 전반적으로 시원스럽고 여유롭고 안락한 실내 공간을 만들어냈다. 




퍼포먼스


신형 2018 토요타 아발론 하이브리드의 전장은  4,975Ⅹ1,850Ⅹ1,435mm, 휠 베이스 : 2,870mm ,공차 중량 : 1675kg 의 스펙을 가지고 있다.  e-CVT  변속기에 엔진은 직렬 4기통 2.5리터 직분사 가솔린 엔진이 장착되어 있는데 178마력 밀러사이클 엔진과 120마력 전기 모터가 더해져 총  218마력의 힘을 보여준다. 고속도로에 올려 달려보니 가속감은 캠리와 비슷하고 스포츠 모드를 활성화 시켜보니 나름 경쾌하게 치고 나간다.


엔진 회전 질감은 부드러운 편이고 전기 모터에서 엔진 동력 개입 시 상당히 자연스럽다. 고속 주행 시 렉서스 ES 뼘치는 정숙성을 가지고 있지만 속도가 올라갈수록 엔진을 쥐어짜는 느낌은 아쉬운 편이다. TNGA (Toyota New Global Architecture) 플랫폼을 적용시켜서 그런지 확실히 차체의 단단함이 느껴지고 더블 위시본(리어)이 적용되어 잔진동도 잘 걸러주고 방지턱을 넘을 때 불쾌감을 주지 않는다.   





휠디자인은 4세대와 흡사해보이고 타이어는 235/45/18 브리지스톤 투란자 EL440모델이 장착되어 있다. 트레드웨어 480 짜리로 조용함과 승차감에 최적화되어있는 느낌이다. 타이어에 이어 트렁크를 열어보니  하이브리드 배터리 공간이 사라졌다. 저중심 설계와 트렁크 공간확보를 위해 2열 시트 하단으로 하이브리드 배터리를 이동시킨 것이다. 따라서 고속 주행 안정감이 4세대 대비 확실히 개선되었다. 





구입 가치가 있을까 ?  (아발론 하이브리드 4,660만원 , 캠리 하이브리드 4,190만원, ES300h 5710만원)


렉서스 ES 는 부담스럽고 캠리는 살짝 부족하다면 아발론은 최고의 대안이 될 수 있다. 다소 편의사양은 떨어지고 실내 인테리어는 렉서스 처럼 고급스럽진 않지만  저렴한 가격에 플래그십 차량을 맛 볼 수 있기 때문에 추천해볼만 한 차량임은 분명하다. 연비 부분은 이미 검증된 브랜드라 굳이 논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100km 고속 주행 시 16 ~17km)




글.사진 모터페이퍼 마현식기자

 

#아발론시승기#아발론리뷰#토요타아발론리뷰#자동차시승기#자동차뉴스#제품리뷰#마군#모터페이퍼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