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25일부터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산정에 관한 규정 개정안 시행

환경부, 25일부터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산정에 관한 규정 개정안 시행

 

환경부(장관 김은경)가 제작·운행 중인 모든 차량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에 따라 5개 등급으로 분류하는 내용을 담은 ‘자동차배출가스 등급산정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안(이하 등급산정 규정)’을 4월 25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개정 전 ‘등급산정 규정’에서는 배출가스 기준치 대비 측정(성적)치를 바탕으로 등급을 산정함에 따라 차량별 배출량의 절대적 차이가 반영될 수 없었다.

 

즉, 최신 연식의 차량은 과거 차량에 비해 미세먼지의 원인이 되는 질소산화물 등에서 강한 기준을 적용받았음에도 이러한 차이가 등급을 산정할 때 반영되지 않은 것이다.

 

이에 환경부는 연식과 유종에 따른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의 절대적 차이를 반영한 ‘등급산정 규정’을 새로 마련하여 5개 등급 규정이 현재 시점에서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심한 차량에 대한 운행제한의 지표로 활용될 수 있도록 했다.

 

개정된 ‘등급산정 규정’에 따라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없는 전기차 및 수소차는 1등급, 하이브리드차는 1~3등급, 휘발유·가스차는 1~5등급, 경유차는 3~5등급을 부여받는다.

 

모터페이퍼 네이버 TV 구독

http://tv.naver.com/motorpaper

 

모터페이퍼 네이버 포스트

http://post.naver.com/polo2030

 

모터페이퍼 공식 유튜브 채널

https://www.youtube.com/user/magoon451

 

모터페이퍼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motorpaper.co.kr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