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코리아, 신형 '718 GTS' 국내 공식 출시

 

포르쉐코리아, 신형 '718 GTS' 국내 공식 출시

 

포르쉐코리아(대표 마이클 키르쉬)는 지난 19일, 서울 중구의 반얀트리 클럽 스파 앤 서울 크리스탈 볼룸에서 더 강력한 퍼포먼스와 GTS만의 감성을 결합한 미드엔진 스포츠카 신형 '718 GTS' 모델을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형 ‘718 GTS’는 '718 박스터 GTS'와 '718 카이맨 GTS' 총 2종으로 더욱 강력해진 성능과 효율성은 물론 빼어난 디자인까지 겸비한, 순수한 퍼포먼스와 일상적인 실용성이라는 두 가지 상반된 가치가 완벽히 조화를 이룬 모델이다.

 

 

 

 

포르쉐코리아는 718 시리즈 최상위 버전의 가장 스포티한 모델 신형 ‘718 GTS’를 새롭게 선보이며, 자사 미드엔진 스포츠카 모델 라인업을 더욱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해 포르쉐 718 시리즈는 전년 대비 92% 증가한 총 793대가 판매되며, 한국 소비자들에게 가장 사랑 받는 포르쉐 스포츠카 모델이라는 사실을 입증한 바 있다.

 

포르쉐의 전통적인 미드십 엔진 스포츠카이자 가장 젊은 감각을 지닌 신형 ‘718 GTS’는 전설적인 ‘포르쉐 550 스파이더’를 계승한 718 모델과, 일반 도로에서 주행 가능한 레이싱카로 모터스포츠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연 ‘904 카레라 GTS’의 DNA를 물려 받았다. 이제 더 강력해진 신형 ‘718 GTS’ 모델을 통해 모든 포르쉐 라인업에서 ‘GTS’ 모델을 만나볼 수 있게 되었다.

 

 

 

 

신형 ‘718 GTS’는 새롭게 개발된 인테이크 덕트와 2.5l 4기통 박서엔진에 최적화된 터보차저를 장착해 최고출력 365마력(269kW)을 발휘한다. 이는 718 S 모델 대비 15마력(11kW), 자연흡기엔진의 기존 GTS 모델보다는 '718 박스터 GTS'가 35마력(26kW), '718 카이맨 GTS'가 25마력(18kW) 증가한 것이다.

 

또한, 7단 PDK가 기본 사양으로 장착되는 ‘신형 718 GTS’는 1,900-5,000rpm에서 43.8kg.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하며 더욱 향상된 가속력과 탄력적인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기본 사양의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 장착 시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단 4.1초가 소요되며, 최고 속도는 290km/h에 달한다. 신형 ‘718 GTS’ 모델의 연비는 8.9km/l(복합연비)이며, CO2 배출량은 193g/km이다.

 

 

 

 

 

이번 신형 ‘718 박스터 GTS’와 ‘718 카이맨 GTS’는 더욱 스포티한 섀시 구성을 중점으로 개발되었다. 기본 사양의 포르쉐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PASM)는 차량의 견인력을 높여주고, 주행 성능을 향상시킬 뿐 아니라 편안함까지 유지해 준다. PASM 스포츠 섀시를 옵션 사양으로 지원하며, 이는 기본 사양의 섀시보다 차체를 10mm 정도 더 낮추는 효과가 있다. 특히, 신형 ‘718 GTS’ 모델은 민첩한 코너링 스피드와 극대화된 드라이빙 정밀도를 제공한다.

 

 

모터페이퍼 네이버 TV 구독

http://tv.naver.com/motorpaper

 

모터페이퍼 네이버 포스트

http://post.naver.com/polo2030

 

모터페이퍼 공식 유튜브 채널

https://www.youtube.com/user/magoon451

 

모터페이퍼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motorpaper.co.kr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