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서울모터쇼 쌍용자동차, G4 렉스턴 공개

쌍용자동차, 서울모터쇼에서 G4 렉스턴 공개

 

▪ 정통 SUV 본연의 가치로 새롭게 부활한 프리미엄 대형 SUV…  정통성과 DNA 계승

▪ 위대한 4가지(스타일-드라이빙-안전-하이테크) 혁명으로 탄생한 Premium Authentic SUV

▪ 쿼드프레임, 9 에어백, 9.2˝ HD 터치스크린, 3D AVM, 양방향 미러링 등 High Tech 혁신

▪ New e-XDi220 LET 엔진과 벤츠 7단 자동변속기, 4Tronic 조합 통해 강력한 주행성능 구현

▪  Majestic Thrilling(거대한 전율)을 전시주제로… G4 렉스턴 탄생의 감동 전달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 www.smotor.com)가 ‘2017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 행사에서 티볼리에 이어 대형 SUV 시장을 주도할 G4 렉스턴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고 30일 밝혔다. 쌍용차는 30일 마힌드라&마힌드라의 아난드 마힌드라 총괄회장,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 등 임직원과 내외신 기자, 국내외 딜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프레스데이 행사를 통해 새로운 프리미엄 대형 SUV G4 렉스턴(Rexton)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였으며, 2,200㎡ 면적의 전시관에 신차와 양산차를 비롯한 총 17대의 차량을 전시하였다.

 

 

전시관은 Majestic Thrilling(거대한 전율)을 주제로 쌍용차 패밀리룩의 핵심요소인 숄더윙(Shoulder Wing)을 형상화하여 역동적인 이미지와 끊임 없는 기술개발을 통해 최상의 가치를 제공하고자 하는 쌍용차의 의지를 표현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인사말을 통해 “티볼리가 소형 SUV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면, 오늘 공개한 G4 렉스턴은 정통 SUV의 가치를 지닌 대형 프리미엄 SUV의 부활을 알리는 모델이 될 것”이라며 “특히 연 10만대 규모의 티볼리 플랫폼과 함께 쌍용자동차를 대표하는 플랫폼으로서 앞으로 중장기 발전전략 실현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G4 렉스턴은 4차 산업혁명이 주도하는 기술의 혁신적 발전과 끊임 없이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를 Great Revolution이라는 콘셉트로 재해석하여 고객에게 최고의 가치를 선사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차세대 프레임과 후륜구동을 기반으로 쌍용자동차의 DNA를 계승한 G4 렉스턴은 위대한 4가지 혁명(Great 4 Revolution)을 통해 정통 SUV의 본질적인 가치를 지키는 한편 세상의 기대를 뛰어넘는 혁신으로 탄생한 Premium Authentic SUV이다. 특히, G4 렉스턴은 포스코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최첨단 소재와 최신 기술을 접목한 초고장력 4중구조의 쿼드프레임(Quad Frame)을 적용하여 글로벌 제품경쟁력을 한층 더 높였다.

 

쌍용자동차는 G4 렉스턴 출시를 계기로 티볼리와 함께 소형에서 중대형을 아우르는 SUV 풀 라인업을 갖춤으로써 판매확대를 통해 흑자기조를 이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그간 쌍용자동차가 티볼리를 통해 정상화 기반을 다졌다면, SUV 라인업의 기함이 될 G4 렉스턴은 프리미엄 SUV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며 SUV 명가로서의 자존심을 회복하는 한편 수익성을 확보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글로벌 시장에서 레저활동에 대한 수요 증가로 오프로드 주행 능력과 큰 견인력(towing capacity)이 요구되는 대형 SUV에는 프레임과 후륜구동 방식이 다시 주목 받고 있는 만큼, 쌍용자동차는 G4 렉스턴을 통해 이러한 수요를 충족시켜 나갈 계획이다.

 

카리스마 넘치는 디자인과 정통 SUV가 갖춰야 할 4WD 주행성능, 압도적 공간활용성과 플래그십 SUV에 걸맞은 안전 및 편의사양을 대거 적용한 G4 렉스턴은 Premium Authentic SUV로서 소비자에게 비교할 수 없는 주행 경험과 감성적 만족감을 제공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티스토리 툴바